집(Home)과 주택(House)은 어떻게 다른가?

우리 속담에 “백마 엉덩이나 흰말 궁둥이나”라는 말이 있다. 그게 그거라는 뜻이다. 인간의 언어에서는 한 가지의 개념이나 물건에 한 단어씩만 붙여서 쓰는 게 정상이다. 그런데 가끔 “백마 엉덩이나 흰말 궁둥이나”에서 처럼, 같은 것에 대해 두 가지 이상의 다른 단어를 쓰는 예가 있어서 혼동을 일으킨다. 영어에서는 ‘집’을 뜻하는 단어로 Home이라는 말을 쓰는가 하면, House라는 말을 쓰기도 [...]

소셜시큐리티 연금혜택 언제부터 받는 것이 유리한가?

한국의 TV 프로그램에 ‘1박 2일’이라는 예능 프로가 있다. 이 프로그램에서 흔히 일어나는 것 중에 ‘복불복’이라는 말을 하면서 게임을 하는 장면이 자주 나온다. ‘복불복’ (福不福)이라는 말은 원래 운수를 뜻하는 말로 어떤 일에서 선택을 해야 하는 갈림길에서 그 선택의 결과가 불투명할 때 쓰는 말이다. 문자 그대로 보면, ‘복’을 받느냐 못 받느냐 둘 중에 하나라는 뜻이다. 소셜시큐리티 [...]

소셜시큐리티 연금혜택 수령 연기하기

잘 익은 과일은 달고 맛있다. 그야말로 푹 익었기 때문이다. 우리는 과일이나 채소가 잘 익은 것을 말할 때 ‘무르익는다’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. 또한 상황이나 시기가 충분히 성숙한 경우에도 이 표현이 동원된다. 소셜시큐리티 제도에서도 ‘무르익는’ 경우가 있다. 다름이 아니라, 소셜시큐리티 연금 혜택을 받을 때 이 말을 적용할 수가 있다. 66세가 되어 충분히(100%) 받는 시기를 ‘알맞게 익었다’라고 [...]

By |2020-12-23T17:11:47+00:00November 15th, 2015|Acquisitions, Financial, International, 보험|0 Comments
Go to Top